블로그 이미지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것을 할수 있느니라 - 빌립보서 4 : 13 - happydong

카테고리

Happydong (1357)
프로그래밍 (156)
MUSIC (16)
인물 (3)
Utility (10)
세미나 소식&내용 (22)
IT뉴스 (18)
운동 (830)
CAFE (10)
Life (277)
Total3,684,816
Today264
Yesterday383

'2021/08/3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8.31 혈행개선제 이젠 걱정 없죠

오늘도 빠질수 없지요

그래서 혈행개선제를 가지고 돌아왔어요

 

 

 

 

아내가 결혼한지 8년차에 접어들면서 살찐것 같지 않냐는 말도 하고 있고, 붓는 것 같다고 속상한다 하더라구요ㅠ

이럴때 남편이 세세하게 말 잘 알아듣고 재빨리 행동하면, 아내입장에서는 다시 기분 좋아진다는 것을 저는 오년동안 싸우면서 그걸 뒤늦게 알아챘던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지금도 아니다, 너무 이쁘다라는 말을 하게 되는 중인데 내심 걱정은 되더라구요.

 

 

 

 

먹고 나서 부을거라면, 얼굴이 붓는 경우는 들어봤지만 제 아내의 붓기는 좀 심각한 것 같기도 해요

아내의 말을 여러번 들어와서 그런것 같아요

피가 잘 안통하면, 특히 종아리 부분이 붓는다고 하던데.. 그건 아닐까 의심중이에요

아직 확인해보지 못해서 모르겠지만, 아니라는 보장이 없으니 불안해서 그렇게 생각하게 되네요

 

 

 

 

 

그래서 산책 같이 나갈까라고 제안하고 싶은데 아마 살쪄보여서 그런거라고 생각할까봐 엄두도 못내고 있네요

싸울꺼라면 차라리 조용히 있는 것이 나을 것 같아요ㅠ

활동적인 것을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 하필이면, 집순이였던 제 아내는 일하고 오면, 이불 위에서 움직일 생각을 안 해요

그래서 이런 상황이 펼쳐진 것 같기도 하네요

 

 

 

 

하루에 30분이라도 하면 1년뒤엔 달라진다고 하잖아요

그만큼 활동적인 것이 필수적인데 그렇지 않았으니 이런 상황이 올만 했죠

솔직히 맘 같아서는 끌고 나가서라도 같이 갔다오고 싶은 심정이에요

몸이 안 아픈게 낫잖아요ㅠ

 

 

 

그래서 핸드폰이나 TV볼때만은 짐볼위에서 보면 괜찮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샀는데 제 마음도 몰라주고 지금까지 안 쓰고 계시는 것 같네요ㅠㅠ

 

 

 

 

그래서 혈행개선제를 사가지고 왔지요

제가 고른 혈행개선제는 정제어 기름으로 되어 있어요

조금만 들어있는 것도 아니고, 듬뿍 들어있는 데다 스페인산이라고 적혀져 있으니 스페인산을 꺼려하시는 분이 아니라면 먹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저는 아내를 위해서 구매했던 것이 이거였어요

 

 

 

 

저는 차라리 원산지가 적혀져 있는 것이 좋아서 샀어요

유명한 광고같은걸 보니 원산지 적혀져 있지 않은 곳은 문제 있는 곳이여서 그럴수도 있고, 아닐지라도 의심이 된다면 안 먹는 것도 좋다고 적혀져 있더라구요..

자세히는 기억안나지만, 그렇게 되어있는 걸보니 나쁘지 않은 것으로 고르는 게 나을 것 같아서 아내를 위해 선택했어요

 

 

 

 

 

이걸 구매하려면 꽤 비싼 값을 지불해야 한다는 거 알고 계시나요?

저런 식으로 가공된 것들은 내용이 적어도 비싸더라구요

그래도 비싼만큼 좋은 성분이 들어가 있어요

저도 이런 것을 알아내기 전까지 많은 블로그를 뒤적거렸는데요, 저런식으로 가공하다보면 단점이 줄어들어서 비싸진다고 하더라구요

 

 

 

 

그 점도 좋지만, 저는 내포장이 따로 있다는 점이 좋았어요

가끔 아이쇼핑하다보면 제가 산것과 다른 것들도 많고 그 중에서 외포장만 되어있을뿐, 안에는 통만 들어있기도 해요

개인이 좋아하는 것으로 고르면 되는 것이라 그런 것도 괜찮을 수 있는 것인데 저는 유독 그런 것을 선택하기가 싫더라구요

아내도 이런게 좋다 해서 구매했지요

 

 

 

 

 

근데 이 것이 더 편한 점도 있고 깔끔한 것도 있네요

덮개가 있으면 열고 닫고를 반복해야하고, 손에 때가 묻을리 없겠지만 꺼내면서 손에 많이 대기도 해요

실수로 많이 나왔을 경우, 다시 집어넣으면서 손이 닿기도 하죠

그런 상황에서 찝찝해서 다시 먹는데도 불쾌하더라구요

그래서 일부러 이렇게 골랐는데 나름 괜찮은 선택이였는지 아내도 웃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이것으로 구매할까 생각중이에요

아내도 저렇게 만족하고 있기도 하고, 저도 아내랑 무슨 물건을 살때마다 비슷하게 고르거든요

그래서 저도 만족하지 않을까 싶었어요

전보다 덜 붓는 것 같아보이진 않는데 아내랑 대화하다보면 전보다 피가 잘 통하는 것이 통증이 안 느껴진다 해요

 

 

 

 

 

이거 먹으면서 고기먹는데 눈치 안봐도 되고, 먹을때 몰래 먹지 않아도 되는 점이 제일 핵심이였지만요

훗날에도 서로 질병에 걸리지 않을 걸 생각하니 무난한 선택이였겠죠

나쁜 서향도 없었고, 저것만 봐도 좋은 정보가 한 눈에 들어올 정도이니 아직 고민하신다면 저걸로 선택해보세요

개인차가 있어서 반응일어나는 데 인내심만 있다면, 후회가 없을지도 몰라요

Posted by 익스플로러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