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것을 할수 있느니라 - 빌립보서 4 : 13 - happydong

카테고리

Happydong (1357)
프로그래밍 (156)
MUSIC (16)
인물 (3)
Utility (10)
세미나 소식&내용 (22)
IT뉴스 (18)
운동 (830)
CAFE (10)
Life (277)
Total3,697,046
Today81
Yesterday318

어젠 주무셨나요?

일부러 자지 않는 것이 아니라면 잠을 잘 자는 사람도 있고, 책만 보면 책을 베개로 삼아 잠을 자는 사람도 있으며, 침대에만 누우면 바로 곯아떨어지는 사람들도 있겠지요.

저는 그 중의 하나도 속하지 않아서 오늘도 내내 고생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ㅠ

 

 

 

 

그것도 제가 원해서가 아니라서 왜 못자냐라는 말과 자라는 걱정어린 조언도 좋게 들리지 않네요.

그걸 말한 사람들은 저 좋으라고 말했을것임이 분명하지만, 제가 힘들다보니 있던 여유도 사라지면서 같이 있고 싶은 마음이 사라져서 그렇게 된 것 같아요

이런 것이 스트레스로 다가오면 또 잠이 안오고 그것이 싸움으로 번지겠지요

 

 

 

 

그런 상황을 좋아하지 않아서 자고 싶은 마음을 담아 수십번이고 별 노력을 했었는데 여전히 변함 없어요

뭐 남들이 말하는 아로마향이 느껴지는 거로 정신안정을 취하면, 잠이 온다길래 해봤는데 소용이 없었구요

피곤해지면, 남들이 말하던 것이 들려지지 않으면서 기절하듯이 푹 잘 수 있다던데 중간에 깨고 있지요.

 

 

 

 

거기다가 잠자는 패턴이 제 시간에 오지도 않고, 새벽 5시가 되도 안 졸려서 밤낮이 뒤바뀐채 생활할 뻔 했었지요.

그게 한 두번이면 그럴려니 하는데 한달이 넘도록 그런 생활을 반복하고 있으니 진짜 이건 생활패턴이 무너지는 것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사람들과의 소통하는 부분에 있어서도 힘들어지는 것 같아요.

 

 

 

 

제가 졸린 만큼 제대로 알아듣지도 못하고 얘기도 못하게 되요

이게 상대방은 뭐했나고 말하는 것인데 졸리니까 잘 안들리기도 하고, 이상하게 들리기까지 해서 제가 큰 문제가 있나 싶기도 하지요.

그리고 말을 할때에도 잚못들으면 그런대로 오답을 내놓지만, 그렇지 않아도 멍해져서 조리있게 말하지 못했네요.

 

 

 

 

이런 것이 직장생활에서도 이뤄지다보니 사람들이 있는데서 졸뻔하거나, 서류를 잘못 내는등의 실수가 계속 일어났어요.

그래서 상대방에게 민폐를 끼치기도 하는데 그게 이해해주는 사람도 있고 아닌 사람도 있지요

이해해주는 것도 한 두번이여야지 괜찮은데 지속적으로 행동하니까 힘들어져서 화를 내는 지인들도 생겼어요

회사에서는 깨졌구요ㅠㅠ

 

 

 

 

 

그래서 또 스트레스 받는 뫼비우스 띠같은 하루를 보냈네요.

불면증 극복하는 법에 대한 글들을 보지 않고, 이것을 먹지 않았더라면 영원히 그 지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퇴직을 꿈꾸고 있었을 거에요.

그것만이 제가 유일하게 살길이라고 생각하면서 그날만을 손꼽아 기다리는 건 처량하지요ㅠ

 

 


 

 

그래서 저와 같이 불면증 극복을 노리는 사람들을 위한 코너를 가져왔지요

제가 고른 것은 저것인데 하나만 들어가 있는 것이 아니라 피부에도 좋은 것이 들어가 있어요

불면증에 좋은 것은 체리만인게 맞는데 저거까지 들어간 것은 신의 한수같아요.

사람들이 잠을 안 자면 먼저 상하는 것이 살갗일거라고 생각했거든요 ㅎㅎ

그래서 저는 이것을 먹으면서 들었던 생각은 맛있었다는 아니였어요.

 

 

 

 

타트체리의 맛이 신기해서 먹고 싶을때도 있었지만 매일 먹고 싶다는 생각을 들게 만드는 맛이 아니였어요.

불면증을 위해서 먹는 것이라 맛을 거론하지 않아도 상관없겠지만, 이런 것들에도 영향을 받는 사람들에겐 꼭 필요한 것 같아서 적고 있었네요.

그래서 저는 맛으로 먹을거라면 달달하게 먹을 수 있는 것을 생각해보는 게 괜찮다고 말 올리고 싶네요.

 

 

 

 

저는 맛으로 먹는 편은 아니고 치료되는 것만을 고대하고 있었던 참이라, 그런 것을 신경쓸 겨를도 없었어요

아무거나 먹어서 낫으면 좋겠지만, 그런 것이 불가능하니까 저것까지 사는 지경에 이르렀네요.

여성이 아니여도 여친이 있어서 저런걸로 관리를 해보고 싶단 생각은 했는데 의외로 괜찮았던 것 같아요.

 

 

 

 

이걸 먹는다고 해서 바로 극복됬던 것은 아니고, 그냥 편하게 먹다보니 서서히 나아져서 심각한게 아니라면 알 수 없는 것 같아요.

한달 정도 되니까 먹으면서 차이가 극명확하게 나타나지 않고 한 12시쯤에 잘수 있게됬어요

중간에 깨지도 않으니 좀 개운해지는 느낌을 서서히 받기 시작했던 것 같아요.

 

 

 

 

가끔은 열두시가 넘어도 잠이 안 오니 다시 스트레스가 쌓이긴 했지만, 그래도 전보다 조금이라도 일찍 잘 수 있고, 중간에 깨지 않는다는 것에 큰 메리트를 느꼈어요.

그래서 남들에게도 좋은 것이라고 말씀드리기 쉬웠던 것 같아요.

 

 

 

 

제말을 듣고 친구도 먹었는데 친구 말로는 그렇게 잠이 오지 않았다고 해요

별 관련성이 없으니 니가 착각한 거 아니냐고 하는데 저는 원래 잠 중간에 깨기도 했는데 요즘에 깨지 않는거라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몸성질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있긴 한 것 같아요.

아니라면 다른 사람들에게도 저와 같이 됬을테니까요.

 

그래서 저처럼 잘 맞는 것을 찾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Posted by 익스플로러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